면책기간과 감액기간

암보험에 가입해 두면 암에 걸렸을 때 경제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암보험에 존재하는 면책기간과 감액기간을 모르고 있다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면책기간은 보장을 받을 수 없는 기간을 말합니다.
암보험은 보통 가입한 날부터 90일까지를 면책기간으로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가입하고 나서 90일이 지나지 않은 때에는 암으로 진단을 받아도 보험금을 받을 수 없습니다.

 

감액기간은 보장을 일부만 받을 수 있는 기간을 말합니다.
암보험은 보통 면책기간이 끝나는 날부터 1년 또는 2년을 감액기간으로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면책기간이 지났다고 해도 1년이나 2년이 지나지 않은 때에는 암으로 진단을 받아도 보험금을 원래 보장받는 금액의 50%만 받을 수 있습니다.

 

암보험에 면책기간과 감액기간이 존재하는 이유는 암의 특성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암은 초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다른 병에 비해 진행이 느리기 때문에 본인이 암에 걸렸어도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본인이 암에 걸렸는지 모르고 암보험에 가입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보장성 보험은 기본적으로 가입하기 전에 이미 진행된 병은 보장해주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이미 병에 걸린 것을 예상하고 보험금을 받기 위해 일부러 가입하는 경우를 방지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암보험은 면책기간과 감액기간을 설정해, 보험금을 노리고 가입하는 사람으로 인해 다른 고객들이 피해를 입는 것을 막고 있습니다.

즉, 언제 암에 걸릴지 알 수 없는 만큼, 암보험은 되도록 빨리 가입해야 면책기간과 감액기간을 피할 수 있습니다.
정확한 면책기간과 감액기간은 해당 상품에 적혀있으므로 반드시 확인하여 날짜를 잘 기억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